Lafent Home | Garden Home
   Log-in | Help | Contact Us | Site MapLafent Menu
검색
 

Lafent Garden Home>정원이야기>가든여행>

 

작성일 : 2012.12.15

 

조회 : 4128

카살그란데 세라믹 클라우드_Casalgrande Ceramic Cloud

 


Architect _ Kengo Kuma

Client _ Casalgrande Padana S.p.a.,

Location _ Casalgrande, Reggio Emilia, Italy

Area _ 2,826

Material _ Unglazed stoneware slabs(1,200×600×14), Stone, Steel

Completion _ 2010. 9.

Editor _ Son, Seok Beom

Editorial Designer _ Lee, Eun Mi

Arrangement _ Kim, Kyu Hyung

Translation _ Seo, Hwa Hyun

 

Kengo Kuma and Associates가 의뢰 받은 것은 훌륭한 도자기 전통과 그 기술로 유명한 레지오 에밀리아Reggio Emilia 지역의 카살그란데Casalgrande에 있는 회전 교차로에 기념물을 설계하는 것이었다. 이 회전 교차로는 레지오 에밀리아 지역의 아름다운 경관으로 둘러싸여 있다.

도자기 타일을 기존의 단순한 외장 피복재로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건축적 요소로 이용해 보기로 했다. 규격화된 도자기 타일을 이용한 장식방법과 이 타일들을 연결시키는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상세도를 그려본 후에야, 이 타일들로 다양한 구조를 조립하고 조작할 수 있는 방법에 관한 몇몇 가능성을 파악할 수 있었다.

 



단순히 부지의 중앙에 세워진 기념물을 만들어내는 것이 아닌 구조물 자체가 부지의 일부가 되기를 원했다. 이러한 이중적 특성을 지니면서 부지를 두 개의 공간으로 분리하는 벽체를 고안했는데, 이는 흔한 형태의 지극히 평범한 회전 교차로와는 거리가 먼 형태였다.

이러한 탈 기념비적 접근 방식은 길과 도자기 타일 벽체를 나란한 방향으로 두는 시도를 할 만큼 충분한 것이었다. 그 장소에 도착했을 때 비로소 운전자들은 수직적인 선으로 나누어진 회전 교차로를 인식하게 된다. 자동차의 움직임에 따라 회전 교차로를 돌아서면, 벽은 45m의 전체 길이를 드러낼 때까지 연장된다.

건물을 설계할 때는 대개의 경우 규모나 부피와 관계없는 개념을 통한 작업을 수행해 왔지만 회전 교차로와 같이 오직 차를 통한 접근만 가능한 이 특별한 대상지에서는 시간, 운동, 순차적인 자각 같은 동적인 원리를 이용한 개념들 간의 관계를 실험해보고자 했다.

 

공사 기간 동안 점점 형태를 갖춰가는 벽체를 보면서, 주변 장소뿐만 아니라 날씨와도 상호 조화되는 이 구조물의 투명함과 반짝이는 흰색 세라믹의 미묘한 반사광이 얼마나 역동적인가를 깨달았다. 활력을 표현하는 이러한 접근 방식은 매우 독특한 은은함, , 변화무쌍한 현상을 보여주었고, 그래서 이 구조물을세라믹 클라우드라고 부르게 되었다.

글·자료제공 Kengo Kuma and Associateshttp://kkaa.co.jp

 







We were asked to create a monument in a road roundabout in Casalgrande, an area of Reggio Emilia known for its great tradition and technology for ceramics. This roundabout is surrounded by the beautiful landscape characteristic of that part of Italy.

We took the challenge of involving the ceramic tile as an architectural element itself, avoiding its conventional use as a mere cladding.


Just after developing a specific detail of how to panel and connect standard ceramic tiles, we understood the possibilities of how to assembly and organize them creating different structures.

With this unique structure we wanted to avoid creating a monument that stands in the middle of the site: we wanted it to become part of the site. Therefore we decided to create a wall that simply divides the site in two making it a special place with a dual character, far from the usual and banal roundabouts. Our anti-monumental approach went far enough to decide aligning the direction of the ceramic wall with the road that leads to it so as to make it almost disappear: when reaching the site, drivers will only perceive a roundabout divided by a vertical line. Only when going around it, along the movement of the car the wall extends until appearing with its whole length of 45 meters.

In our buildings we usually work with concepts of anti-dimension or anti-volume but in a project like this with such an especial site (around about only approachable by cars) we wanted to experiment on these concepts’ relationship with dynamic principles such as time, movement and sequential perception.


Seeing this wall growing during its months of construction, we realized how dynamically its light structure’s transparency and the subtle reflection of its fine glazed white ceramic where interacting with the surrounding site and the weather. This other way of dynamism appeared to us as a very unique soft, light and ever-changing phenomena… and that is why we have called it Ceramic Cloud.

Text & Material Kengo Kuma and Associates

 

 

 

자료협조:  ela 환경과조경 vol.278

    _윤 이 장(askdesign@naver.com) 12. 12. 15

 

 

이전 다음 목록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검색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 한계와 법적 고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라펜트 | 사업자: 141-81-11184 | 통신판매업신고: 2018-서울마포-1286호
주소: (우:03908)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61, DMC이안상암2단지 10층 1005호
Tel: 02-3152-6061~2 | Fax: 02-3152-6068 | E-mail: lafent@naver.com
 

인증마크